확정 분양가로 10년 후 분양 전환!

1661-1345

부동산 시장에서 분양전환형 아파트가 유행하고 있다. 분양전환형 아파트는 반전세처럼 계약금과 임대료를 내면서 계약 기간(2~10년) 동안 살아본 다음, 집을 살지 계약금을 돌려받고 나갈지 결정하는 방식이다. “10년 동안 집값 등락 걱정 없이 내 집처럼 살다가 10년 뒤 집을 매입할지 여부를 결정하라”는 등으로 광고한다.

이런 방식은 자본금이 적어도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겨지기도 한다. 하지만 일반 분양 또는 임대와 다른 점이 많다. 전문가들은 “갈등이 불거진 경우도 있는 만큼 복잡한 사업 구조를 꼼꼼히 따져보고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분양전환형 아파트는 대부분 반전세처럼 살면서 추후 집값이 떨어지는 경우 인수하지 않으면 되고, 집값이 오르면 계약해둔 금액으로 집을 살 수 있는 방식이다. 자본금이 적어도 일단 내 집을 마련한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주의할 점도 있다. “10년 살아보고 결정하라”는 광고만 보면 비슷해 보이지만, 사업 구조가 각각 다르다.

원문 : 조선비즈